소상공인x디자이너 팀매칭 참여하기

트렌드 

트렌드를 열면 세상이 보입니다.
트렌드를 보면 비즈니스를 알게됩니다. 

올해의 트렌드

  • PSLA Architekten의 계단식 옥상 테라스를 갖춘 도시 타운하우스

    PSLA Architekten tops urban townhouse with cascading roof terraces

    오스트리아 스튜디오 PSLA Architekten은 으로 비엔나의 역사적인 7번째 지구에 현대적인 타운하우스를 만들었다. 좁은 안뜰 옆에 위치한 PSLA Architekten의 주택은 도시 정원을 재해석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다층 인테리어와 계단식 테라스로 정의된다. 165제곱미터 규모의 집에는 11층에 걸쳐 젊은 가족을 위한 생활 공간과 작업 공간이 있으며, 이 공간은 엇갈린 창문을 통해 정면에 반사된다. 엇갈린 옥상 테라스는 일련의 외부 강철 계단을 통해 1층 정원 및 안뜰과 연결되어 집 주변의 연속성을 만들어낸다. 통기성이 좋은 벽돌로 포장된 안뜰은 건물의 길이를 따라 이어지며 작은 도시 오아시스 역할을 위해 나무와 화분이 늘어서 있다. 남쪽을 향한 정면의 고정된 출입구는 햇빛과 안뜰의 전망을 제공하는 반면, 동쪽 정면에는 작동 가능한 창문과 문이 구현되어 있다. PSLA Architekten의 Ali Seghatoleslami 공동 이사는 "이 프로젝트의 주요 개념은 질적 치밀화를 통해 효율적으로 재사용되어야 하는, 도시 토지를 다루는 전략을 찾는 것이었습니다. 또한 집의 건축 유형학에 대한 근본적인 재구성을 제안합니다."라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에 사용된 하이브리드 건축 방법은 건물의 사용 가능한 공간을 최대화하기 위해 중공 벽돌과 최소 두께의 철근 콘크리트 슬래브를 사용했다. 정면에는 커다란 창문이 핑크색 회반죽 마감으로 마감되어 있고, 내부 벽돌 벽은 노출된 철근 콘크리트로 보완된 습기 조절 회반죽으로 마감되었다. 작업 공간, 출입구, 주방 및 식사 공간이 1층을 구성하고 중앙 강철 계단이 위층의 거실 공간과 침실로 연결된다. 빛이 가득한 인테리어는 질감이 있는 콘크리트, 흰색 벽, 나무 바닥이 특징이다. 옹벽 지붕과 촘촘하게 심어진 테라스는 건물의 탄소 배출량을 줄일 뿐만 아니라 집과 주변 안뜰에 수동 냉각 방법을 가능케 한다. 이 프로젝트는 Dezeen Awards 2023의 도시 주택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다. The photography is by Lukas Schaller and Simone Bossi. 원본 https://www.dezeen.com/2023/11/16/psla-architekten-urban-townhouse-vienna-austria/?li_source=LI&li_medium=rhs_block_1

    2023-11-1832
  • 카타르의 물결치는 형태로 빛나는 Dior 외관

    ArandaLasch creates glowing facade with undulating fins for Dior in Qatar

    미국 스튜디오 Aranda/Lasch는 도하 외각에 위치한 Dior 매장의 외관 인테리어를 반투명 패널을 통해 빛을 발하는 우뚝 솟은 곡선 형태로 제작했다. 카타르 Lusail Place Vendôme 쇼핑몰에 위치한 Dior Femme 외관은 높이가 72피트(22미터)이며, 창 디스플레이로 둘러싸인 메인 입구를 갖추고 있다. Aranda/Lasch는 패션 브랜드 의상에 사용되는 직물 구조에 대한 오마주로 물결치는 외관을 디자인했다. "Monsieur Dior을 시작으로 브랜드 디자이너들이 주름을 사용하여 부드러운 것을 기하학적인 것으로 바꾸는 방식에서 영감을 받아 패브릭의 부드러움, 움직임, 빛나는 특성을 건축 재료로 바꾸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몸의 움직임에 따라 흔들리는 Dior 드레스의 주름처럼 외괸은 예상치 못한 가벼움의 건축물로 찰나의 순간을 포착하려고 노력합니다."라고 스튜디오는 말한다. 이 건물은 중이층과 돌기둥으로 둘러싸인 반 투명한 백라이트 표면 위에 일련의 흰색 핀(Fin)들로 구성되어있다. 핀은 열성형 솔리드 표면으로 제작되었으며, 진동과 깊이가 다양하여 역동적이고 변화무쌍한 질감을 만들어 냈다. 솔리드 표면 전문 업체인 Rosskopf + Partner와 협력한 이 팀은 소재의 물리적 제약에 따라 곡선을 생성했다. "외관은 측면에서 보면 미묘한 빛과 그림자만 들여다 보이는 얇은 커튼처럼 보이지만, 정면에서 보면 매장 전면, 중이층, 입구를 모두 볼 수 있도록 개방되어 있습니다. 빛, 움직임, 질감에 대한 효과는 모두 움직이는 건축물의 주름으로 이어집니다."라고 스튜디오는 말한다. 각 핀은 홈 패턴을 새겨 빛을 더욱 확산시키고 물성을 부드럽게 만들었다. 동일한 솔리드 표면 소재와 유리를 사용하여 핀이 배치된 반투명 패널을 만들었다. Aranda/Lasch는 조명 제조업체 Coolegde와 협력하여 단색의 흰색 빛을 내는 배경용 LED 조명 시스템을 설계했다. 이 작품은 독일에서 제작되어 카타르로 운송되었다. Dior Femme – Place Vendôme은 Dezeen Awards 2023의 건축 조명 디자인 부문에 최종 후보로 올랐다. Originally published by Dezeen. 원문 : dezeen.com/2023/10/16/aranda-lasch-glowing-facade-undulating-fins-dior/

    2023-11-1851
  • 초인적인 능력을 부여하는 영국 학생의 CNC 기계

    Wearable CNC machine gives makers [superhuman] abilities

    인간과 로봇 건설의 세계를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제품 설계 엔지니어인 Jasper Mallinson은 언젠가 작업 현장에서 파라메트릭 설계를 실현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웨어러블 CNC 기계를 만들었다. 메카-모피스 기기는 영국 왕립 예술 학교와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에서 운영하는 혁신 디자인 엔지니어링 석사과정의 마지막 프로젝트였다. 이는 컴퓨터가 설정한 경로에 따라 다양한 도구를 조작하는 일종의 컴퓨터 수치 제어(CNC) 기계로, 비교적 가볍고 휴대가 간편하며 사람의 조작과 결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Mallinson은 이 장치를 [초인적인 정밀도를 위한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외골격]이라고 설명한다. 이 디자인은 디지털 제작 기술이 인간의 제작 능력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증강하는 데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에 대한 그의 탐구에서 비롯되었다. "디지털 제작을 인간 제작자와 별개의 것으로 생각하지 않고 이 두 가지의 결합이 프로젝트의 핵심이 되기를 원했습니다. 저는 거의 모든 도구와 함께 사용할 수 있고 거의 모든 제작 프로세스를 보강할 수 있는 궁극적으로 유연한 범용 제작 기계에 대한 아이디어에 기대고 싶었습니다."라고 그는 Dezeen에 말했다. 메카-모피스의 디자인은 한쪽 팔에 장착된 8개의 모터가 통합되어 있어 전면에 도구가 부착된 큐브 모양 프레임의 움직임을 제어한다. 이론적으로는 라우터, 드릴, 플리즈마 커터 등 다양한 공구를 사용할 수 있지만, 지금까지 비교적 안전한 연필과 용접 토치만으로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했다. 프레임은 6개의 축으로 움직일 수 있어 6개의 자유도를 제공하며, 사용자의 손 주위에서 비교적 자유롭고 부드럽게 움직인다. 이 장치는 모터를 구동하고 모니터링하는 컴퓨터와 회로가 들어있는 백팩에 케이블로 연결된다. Mallinson은 개념적인 선입견에 사로잡혀 프로젝트를 시작했지만, 전산 설계사 및 건설 작업자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자신의 발명품이 실질적인 이점을 가져다 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했다. 이들은 알고리즘으로 설계된 구조물이 점점 보편화되고 있지만 디지털 제작 방식이 이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현장에서 목격했다. 이로 인해 시공 중에 설계가 잠재적으로 위험한 변경이 발생할 수 있다고 Mallinson은 설명했다. "가능한 한 인간의 제어와 유연성을 최대한 유지함으로써 이 장치는 수리, 수정 또는 재제조와 같이 오늘날 디지털 제작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호한 작업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Mallinson은 여전히 메타-모피스 프로토타입을 개발 중이며, 현재 가상현실 업계의 기술을 활용해 위치 추적 기능을 추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는 Mallinson이 원하는 초인적인 정밀도를 달성하고 회로 기판 드릴링, 상부 구조물 용접과 같은 작업을 완수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엔지니어는 말한다. 복잡한 건축물을 구현하기 위해 디지털 방식과 수작업 방식을 결합한 사례로는 올해 초 베니스에서 벽돌공이 증강 현실 고글을 사용하여 건축한 SOM과 프린스턴 대학의 Angelus Novus Vault를 들 수 있다. Originally published by Dezeen. 원문 : dezeen.com/2023/10/23/jasper-mallinson-mecha-morphis-wearable-cnc-machine/

    2023-11-1828
  • 레고(Lego), 현대 사회의 다양한 우정을 기념하는 장난감 피규어 출시

    Lego releases toy figures that celebrate diverse friendships in the modern world

    장난감 브랜드 레고(Lego)가 자사의 레고 프렌즈 피규어 컬렉션에 백반증을 앓고 있는 소녀, 사지 장애가 있는 소녀, 불안 장애를 가진 소녀 등 다양한 캐릭터 5종을 추가했다. "2023년 레고 프렌즈 유니버스에는 더욱 다양한 피부색, 문화적 배경, 장애, 신경학적 다양성을 지닌 캐릭터가 등장하며, 모두 진정한 개성과 관계를 지니고 있습니다."라고 레고는 말한다. 새로운 레고 프렌즈 캐릭터는 각각 고유한 스토리의 능력을 가지고 있다. 리안은 "천성적으로 호기심이 많고 때로는 약간 충동적"이며 페이즐리는 "때때로 불안에 시달리는"사람으로 묘사되며 공예를 좋아하는 피오나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또한 레고는 한쪽 팔다리가 없는 채로 태어난 어텀이 "혼자서 자연과 야외를 탐험할 때 가장 행복하다"라고 말했고, 조건은 피부에 다양성 색소를 띄는 백반증을 앓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니 피규어는 단독으로 구매할 수는 없지만, 미숙학교, 유기견 구조센터, 국제학교 등이 포함된 세계 건설 세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이 캐릭터들은 유튜브에서 공개된 비디오 시리즈에 디지털 형식으로도 등장한다. 이 캐릭터들은 레고의 최신 출시작의 일부이며, 다른 재창조된 캐릭터들도 포함되어 있다. 최근 레고에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68%의 어린이가 장난감이 실생활을 더 잘 반영하기를 원한다고 합니다. 레고를 위해 오피늄 리서치(Opinium Research)가 실시한 연구는 19개국 6~12세 어린이 18,000명의 데이터를 수집했다. 주요 시사점은 아이들이 장난감을 통해 배우고 새로 알게 된 지식을 자신의 관계에 적용할 수 있도록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레고 프렌즈의 제품 책임자 트레이시 치아렐라(Tracie Chiarella)는 "지난 10년 동안 레고 프렌즈를 개발해 온 저희는 이번 재구상을 통해 현대의 어린 시절 우정을 반영하는 데 한계를 뛰어 넘어 아이들이 자신의 경험이 주변 세계에 반영되는 것을 진정으로 볼 수 있도록 헀습니다." 라고 말한다. "조사 결과, 아이들이 정신 건강에 우정이 얼마나 중요한지 인식하고 있으며, 그들이 소비하는 콘텐츠와 장난감 및 캐릭터에 더 많은 정서적 다양성이 표현되기를 원한다는 사실을 알게되어 매우 고무적입니다." 이 세트는 2012년에 출시된 레고 장난감 제품군인 레고 프렌즈의 일부입니다. 이 제품군은 원래 여자 아이들이 더 이상 레고 플라스틱 조립 블록을 가지고 놀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한 레고가 여자 아이들을 대상으로 개발했다. 레고 프렌즈 라인은 출시 이후 설별에 따른 접근 방식에 대한 비판에 직면해 왔으며, 이후 제품에서 성별 편견을 없애겠다고 약속 했다. 레고는 전통적인 건축용 불록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점자 알파벳의 문자와 숫자가 인쇄괸 블록 컬렉션을 제작하여 시각장애 아동과 부분 시력이 손상된 아동이 놀면서 읽는 법을 배울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젊은 세대가 코딩을 배울 수 있도록 로봇을 조립하고 프로그래밍 할 수 있는 키트도 출시 했다. Originally published by Dezeen. 원문 : dezeen.com/2023/03/02/lego-friends-diverse-figures-physical-mental-disabilities/

    2023-10-3165
  • 새를 지키는 유리

    Eastman introduces bird-friendly glass, Saflex® FlySafe 3D

    매끄럽게 반짝이며 도시의 경관을 이루는 빌딩의 파사드, 유리창, 방음벽이 새들에게는 치명적인 존재이다. 전 세계적으로 수십 억 마리의 새들이 유리에 부딪혀 죽는다. 국내에서도 이 문제에 관한 조사가 진행된 바 있는데 2018년 환경부의 의뢰로 국립생태원이 연구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한 해 동안 방음벽에 부딪히는 새는 약 20만 마리, 건물 유리창에 부딪히는 새는 약 765만 마리에 달한다. 새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은 이미 알려져 있다. 유리에 무늬를 넣는 것이다. 새가 지나갈 수 없겠다고 판단할 정도로 촘촘한 간격으로 말이다. 이미 지어진 건물의 유리에는 스티커 등을 붙이는 방법뿐이지만, 새로 지을 건물에는 아예 조류친화적 유리 시공을 의무화하는 움직임이 세계 각국, 도시, 지방자치단체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스트먼(Eastman) 사의 [세이플렉스 플라이세이프 3D(Saflex® FlySafe 3D)] 유리는 이러한 배경에서 개발된 제품이다. 유리 표면에 전사, 인쇄, 에칭 등의 방법으로 무늬를 넣는 대신, [세이플렉스 플라이세이프 3D]는 두 장의 유리 사이에 입체의 반사성 스팽글을 넣었다. 스팽글이 유리 안에 들어 있기에 외부 요소에서 보호되고, 더불어 청소 등 유지 관리도 여느 유리와 다름 없다. 유리 속 스팽글은 여러 각도에서 빛을 받아 반짝이기 때문에, 보통의 평면 점, 무늬보다 새들의 눈에 더 잘 띄고, 그래서 더 효과적으로 충돌을 방지한다. 한편 스팽글이 입체여서 얻는 또 하나의 이점이 있다. 유리 표면에서 해당 무늬가 차지하는 면적이 줄어들어, 표면적의 채 1%도 되지 않는다. 시야에 방해도 줄고 건물의 미감도 덜 해친다다고 이스트먼 측은 설명한다. 국내에서도 여러 자치단체에서 조류충돌 저감 조례를 이미 시행하였거나, 입법 예고 중이다. 이미 지어진 인공 시설물의 유리, 투명 방음벽 등에 일정한 가격의 점이나 수평·수직선 무늬를 표시한 충돌 방지 스티커 또는 테이프를 부착한다는 내용이다. 더 나아가 건물 신축시 아예 조류친화적 유리를 적용하는 것 역시 새와 공존하는 도시 환경을 위해 필요한 조치일 것이다. 인공의 도시와 야생의 자연이 양립불가능한 것은 아니며 그래서도 안 되기 때문이다. *출처:디자인코리아2022-2023디자인트렌트 designkorea.kidp.or.kr/bbs/board.php?bo_table=trend&wr_id=54&page=2 세이플렉스 웹사이트 saflex.com/saflex-flysafe/pages/en/

    2023-10-2655
  • 포레스트뱅크, 숲을 담은 새로운 소재

    ForestBank, a new kind of lumber containing an entire forest

    디자이너 유마 카노(Yuma Kano)가 이끄는 스튜디오 유마카노가 선보인 최근의 작업은 다름 아닌 새로운 소재이다. [포레스트뱅크(ForestBank)]는 기존의 통나무 자리를 대신할, 숲을 담은 소재이다. 숲에서 찾을 수 있는 나뭇가지, 잎사귀, 나무껍질, 씨앗, 흙 등 보통은 쓸모가 없다고 여겨지는 재료들이 이 새로운 소재의 주요 재료가 된다. 스튜디오 유마카노는 숲의 산물들을 반응형 미네랄 베이스 및 수성 아크릴 레진과 섞어, 건축이나 가구 제작에 쓸 수 있는 어엿한 소재로 탄생시켰다. [포레스트뱅크]는 절단 각도나 깊이에 따라 서로 다른 패턴을 드러내는데, 이는 목재의 나뭇결만큼이나 시각적인 매력을 자아낸다. 재료를 어디에서 언제 수합하는가, 흙을 배합할 것인가 등의 선택도 이 새로운 소재의 색상에 영향을 미친다. 가령 여름에는 초록색인 잎사귀들이 가을에는 주황색이나 갈색이 될 터이고, 흙을 배합하면 전반적으로 갈색과 검은색이 더해질 것이다. 보통은 흙 속에 묻혀 보이지 않던 뿌리나 씨앗 역시 [포레스트뱅크]의 단면에 복합적인 패턴을 만들어낸다. 이처럼 목재처럼 가공하여 목재처럼 사용하되, 단순히 나무가 아닌 그 주변 환경까지 드러내는 것이 스튜디오 유마카노가 의도했던 바이고, 또 이 새로운 소재의 매력이다. 스튜디오 유마카노는 [포레스트뱅크]의 재료를 꼭 숲에서만 구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다. 거리, 공원, 정원 등 가지치기한 나뭇가지도, 목공소에서 나온 목재 부산물도 모두 어엿한 재료가 될 수 있다. 스튜디오 유마카노는 [포레스트뱅크]를 이용한 가구 작업도 진행했다. 리노베이션을 거쳐 [굿사이클 빌딩 001]로 탄생한 아사누마 기업의 나고야 지점을 위해 [포레스트뱅크]를 상판으로 한 탁자들을 제작하였는데, 히다 지방의 숲, 나라 지방의 요시노 삼나무를 비롯해 건설 현장에서 나온 폐자재와 가구 공정 부산물이 이곳 [포레스트뱅크] 탁자의 재료가 되었다. *출처:디자인코리아2022-2023디자인트렌트 designkorea.kidp.or.kr/bbs/board.php?bo_table=trend&wr_id=69&page=1 유마카노 웹사이트 yumakano.com

    2023-10-2549
  • 장인 양성 위한 보테가 베네타 아카데미 설립

    Bottega Veneta launched [Accademia Labor et Ingenium]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는 다음 세대의 장인 양성을 위한 아카데미인 [아카데미아 라보레 인제니움(Accademia Labor et Ingenium)] 설립을 통해 장인들의 수공예 기법에 대한 헌신을 더욱 공고히 보여준다. 아카데미의 명칭 또한 보테가 베네타의 초석이자 지향하는 가치를 보여주는 슬로건인 Labor et Ingenium(크레프트와 크레이티비티)로부터 유래되었다. 보테가 베네타의 글로벌 CEO인 레오 롱고네(Leo Rongone)는 아카데미아 라보레 인제니움은 보테가 베네타만의 특별한 노하우를 이어 나가기 위한 중요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아카데미아 라보레 인제니움은 보테가 베네타의 기존 직원과 신규 입사자뿐 아니라 외부 학생들까지 하우스의 장인들이 실습하고 작업하는 과정을 직접 보고 배우며 다양한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상설 워크숍 형태로 운영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하우스 장인들을 중심으로 운영되며, 이를 통해 1966년부터 보테가 베네타의 브랜드 창립 이래로 꾸준히 지켜온 하우스의 철학을 이어 나가고자 한다. 이와 더불어 보테가 베네타의 기존 직원을 위한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여 능력을 향상시키는 커리큘럼을 제공하며, 이탈리아 베네토(Veneto)지역의 창의성과 활력을 높이기 위해 지역 내 파트너들과 협업하여 이탈리아의 장인정신의 헤리지티를 전수할 계획이다.

    2023-10-2557
  • 노숙자들의 휴대폰 충전을 가능하게 만들다

    Homeless people can charge their phones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졸업생인 루크 탤벗은 노숙자들이 무료로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도록 대여 자전거에 연결할 수 있는 휴대용 충전기를 만들었다.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기간 동안 CSM(Central Saint Martins)에서 열린 디자인 트랜스폼 전시회의 일환으로 전시된 마이파워뱅크는 런던 전역의 800개 도킹 스테이션 중 하나에 주차된 산탄데르 자전거(런던교통공사에서 제공하는 대여용 자전거)의 체인에 쉽게 장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Talbot의 제품은 자전거를 대여하기 위해 돈을 지불하지 않아도 뒤로 페달을 밟을 때 체인이 계속 움직인다는 사실을 활용한다. 이를 통해 휴대용 충전기에 포함된 소형 페달 구동 발전기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생성된 전기는 마이파워뱅크의 내부 배터리에 저장되며, 약 25분 동안 페달을 밟으면 휴대폰을 한 번 완전히 충전할 수 있는 양이 된다. 대부분의 노숙자가 휴대전화를 소유하고 있지만, Talbot은 런던 전역에서 노숙하는 사람들을 인터뷰한 결과 많은 사람들이 휴대전화를 충전할 수 있는 장소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로 인해 핸드폰을 통한 중요한 디지털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제한될 수 있으며, 이는 문자 보내기, 은행 업무 처리, 혜택 프로그램 신청 등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그들이 밤에 잠자리에 들기 시작하면서, 휴대폰이 없으면 모든 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휴대폰이 가장 우선시되었다. Google 지도부터 송금,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것까지 일상 생활의 모든 측면이 휴대폰의 편리함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으며, 이는 우리를 정신적으로 지탱해 준다. 휴대폰은 우리에게 생사를 좌우할 정도로 중요한 존재다.” 이 프로젝트는 도시 인프라가 노숙자의 삶을 어렵게 만들도록 설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노숙자의 이익을 위해 어떻게 해킹 될 수 있는지에 대한 Talbot의 연구에서 시작되었다. 특히 그의 디자인은 미국 아티스트 마이클 라코위츠가 디자인한 건물의 따뜻한 공기 통로를 통해 팽창되는 노숙자 숙소에서 영감을 받았다. “특정 집단을 사회적으로 분리하기 위해 설계된 이 도시에서 무료로 주는 것을 빼앗아 그것을 자신들에게 반대로 사용한다는 아이디어에 빠져들었다.”라고 그는 설명한다. 마이파워뱅크는 자전거 라이트에 전원을 공급하는 데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것과 같은 통합형 다이너모로 페달링의 운동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전환한다. 장치 뒤쪽에 있는 작은 기어는 자전거 체인에 끼울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내부 자석이 금속 프레임에 고정된다. Talbot의 프로토타입은 산탄데르 자전거의 프레임과 같은 남색으로 마감된 3D 프린팅 셸을 사용하여 과도한 시선을 끌지 않도록 했으며, 사용설명서는 야간에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자외선 잉크로 인쇄되었다. 그는 유튜브 튜토리얼을 통해 발전기를 처음부터 직접 제작했으며, 두 개의 배터리는 각각 최대 4회까지 완충할 수 있는 낡은 보조 배터리를 재활용했다. 올해 뮬렌로우 노바 어워드(MullenLowe NOVA)에서 수상자 중 한 명으로 선정된 Talbot은 이제 상금을 사용하여 디자인을 실제로 생산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1회 충전에 필요한 페달링 시간을 줄이는 데 사용하고 있다. 그는 부품을 대량으로 조달할 수 있다면 자선단체나 NGO와 협력하여 최소 3파운드의 비용으로 보조배터리를 제조하고 노숙자 쉼터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배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 보조 배터리가 고장 났을 때 쉼터에 반납하면 쉼터에서 다시 다른 사람에게 돌려주는 순환 수리 시스템이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Originally published by Dezeen. 원문 : dezeen.com/2023/09/29/mypowerbank-hacks-santander-bikes-homeless-charge-phones/

    2023-10-2079